본문바로가기

CEO의 다양한 활동을 소개합니다

기업과 사회 각층에서 리더로 활약하는
최병오 회장의 소식입니다.

국립 부산대 명예경영학 박사 영득

2018년 03월 12일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이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에서

명예경영학박사학위를 받았다.

부산대는 지난 2월 23일 교내 경암체육관에서 학위수여식을 개최하고,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에게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부산대 측은 최병오 회장이 35년 이상 패션업의 한 길을 걸으며

국민들의 의생활 향상에 기여했고, 대리점 위주의 패션 생태계를 조성했으며,

실천적 기업자정신의 업적을 기려 명예경영학박사를 수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최병오 회장은 35여 년간을 패션업에 종사하며

열정과 집중력, 남다른 패션철학을 바탕으로 시장혁신형 가성비 창출과

가두점 유통방식 고도화, 역발상 마케팅과 같은

탁월한 경영능력을 발휘해 연매출 1조원대 기업을 이룩하는 등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것이다.

현재 크로커다일레이디 등 23개 브랜드를 전개, 전국에 2,300여 개 매장을 운영하며

대한민국 남녀노소 누구나에게 옷 입는 행복을 전하는

‘국민복’ 기업의 꿈을 실현해나가고 있다.

또한 부산대 측은 최 회장이 한국의류산업협회장을 역임하며

업계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고, 대중강연과 산학협력, 장학사업으로

미래 인재양성을 위한 희망 나눔과 문화공간 조성 등

고향 부산의 지역 경제와 교육 활성화에도 앞장서 왔다고 밝혔다.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은 “고향 부산의 국립 부산대에서

명예박사를 받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며 “앞으로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건실한 기업 성장과 함께 이 사회에 기여하는데 한층 매진하라는

뜻으로 알고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이번 명예박사 수여에 대해

“하나의 꿈을 향해 매진하면 마침내 이룰 수 있다는

철학과 끈기로 도전을 거듭하면서 나눔의 가치를 몸소 실천해온 분”이라며

“한국 패션 브랜드의 소중한 유산을 지켜온 최병오 회장의 남다른 삶이

부산대인들의 귀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